경제일반

수성구 아파트 조정대상지역 지정 후 가격 상승세 반토막

전세가 상승세도 꺾여

치솟던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정부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한풀 꺾이며 상승폭이 한 주만에 반토막났다.

하지만 여전히 대구 8개구·군 가운데 수성구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역 부동산 시장의 주도권을 이끌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26일 공개한 ‘11월 4주(11월23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수성구는 한주 전과 비교해 0.56% 상승하며 전주의 1.16%에 비해 상승폭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수성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10월19일 0.64%,10월26일 0.65%, 11월2일 0.69%, 11월9일 1.11%, 11월16일 1.16%로 매주 무서운 오름세를 유지했다.

그러다 지난 19일 정부가 대구 수성구를 포함한 전국 7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상승폭이 떨어졌다.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 등 세부담이 한층 확대된데다 내년에는 공시가 상승이 예고돼 있다는 점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같은 기간 대구 평균 상승률은 한주 전 0.39%에서 0.32%로 소폭 축소됐다.

대구에서는 수성구에 이어 달서구(0.54%), 중구(0.39%)가 평균을 웃도는 상승률을 보였다.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 둔화는 전세가격에도 영향을 미치며 상승폭을 줄여갔다.

같은 기간 대구 전체 전세가는 한주 전 0.35%보다 줄어는 0.24%를 보였다.

수성구는 한주 전 0.82% 상승을 보이다 이번 주에는 0.32%로 뚝 떨어져 기세가 꺾인 모습이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18%→0.15%)은 상승폭이 줄었고 서울(0.02%→0.02%)은 동일했다. 지방은 전체적으로 (0.32%→0.31%) 상승폭이 줄었다.

시도별로는 울산(0.65%)이 가장 높은 가운데 부산(0.54%), 대전(0.42%), 경남(0.36%), 대구(0.32%), 충남(0.30%), 세종(0.27%), 경기(0.22%), 충북(0.21%), 광주(0.19%), 전북(0.17%) 순으로 조사됐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