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 폐기물 소각장 사업 백지화…사업주 취소원 제출

봉화군 국회의원 등과 영주시의회 의원 만장일치로 반대해

봉화군에 제출한 봉화 폐기물 소각장 사업 취소원


봉화지역 국회의원과 도(군) 의원들은 물론 인근의 영주시에서도 반대했던 봉화군 도촌리의 폐기물소각장 자원화 사업이 결국 백지화됐다.

이 사업을 추진했던 사업주체 측인 봉화이에스티가 사업을 철회한 것이다.

23일 봉화군에 따르면 봉화이에스티의 법률 대리인이 이날 오후 봉화군청을 찾아 폐기물처리사업 계획서 취소원을 제출했다.

사업주가 봉화군에 제출한 취소원에는 “친환경적인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잇달아 제기된 봉화군민의 민원이 우려돼 자진해서 취소원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놓고 주민은 물론 지역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자 봉화군도 사업 불허에 무게를 두고 인허가 여부를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에는 봉화지역 국회의원과 도 의원 및 군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봉화읍 도촌리에 추진 중인 폐기물 소각장 자원화 사업 건립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이날 사업자가 소각장 건립 취소원을 제출하기 몇 시간 전에는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 소속 의원 14명이 만장일치로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