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의회, ‘봉화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 발표

봉화지역 국회의원 등도 반대성명, 사업 백지화 불가피
반대여론에 사업추진 업체도 이번주 안 철회 신청서 낼 듯

영주시의회는 23일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봉화 도촌리에서 추진된 폐기물소각장 자원화 사업(본보 19일 8면)이 봉화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 등의 반대로 무산될 것으로 알려지는 가운데 인접 지역인 영주에서도 이 사업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는 23일 소속 의원 14명의 만장일치로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영주시의회 의원들은 영주의 청정도시 이미지가 실추되고 11만 명 영주 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의 침해가 우려된다며 봉화 도촌리의 폐기물소각장 건립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날 영주시의회는 △폐기물 소각장을 건립하려는 업체는 지역주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폐기물 소각장 건립 계획을 철회할 것 △영주시와 봉화군은 폐기물 소각장 건립 문제 공동 대응을 통해 지역주민의 환경권을 보장 할 것 △환경부 등 중앙부처는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할 것 등을 촉구했다.

성명서를 대표로 낭독한 이중호 의원은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는 영주 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 등 기본 권리를 지키기 위해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에 의견을 모았으며 향후 건립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성명서는 국회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경상북도, 봉화군, 봉화군의회 등에 전달됐다.

한편 봉화군 도촌리 폐기물 사업 유치위원회 관계자는 “봉화지역 국회의원 등이 반대하는 실정이어서 사업 인허가가 부결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이 사업을 맡은 업체와 논의를 거쳐 이번 주 안으로 사업 철회 신청서를 봉화군에 낼 것이다”고 밝혔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