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20 다문화 한글 백일장-한글로 놀자’ 시화부문 장원 수상자 도몽훤씨 수상소감

포기하고 싶을때마다 동기부여해준 남편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게 감사

시화부문 장원 수상자 도몽훤씨.
“예쁜 눈이 아닌 서로의 마음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 예쁜 입이 아닌 서로가 힘들 때 건넬 수 있는 따뜻한 말 한마디. 큰 키가 아닌 서로를 감싸 안아줄 수 있는 따뜻한 가슴.”

시화부문 장원을 수상한 도몽훤(21‧여)씨는 인터넷에서 우연히 접한 글귀에 영감을 받아 시화로 표현했다.

한국에 온 지 1년밖에 되지 않은 그는 “내가 글로 표현한 것을, 내가 상상한 것을 그리고 상징할 수 있는 것이 시화의 가장 큰 매력”이라며 “나무에 달려있는 그네에 앉아 있는 사람이 큰 달을 보면서 위로를 받고 있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도씨는 아직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글과 말이 부족한데 그럴 때마다 남편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포기하고 싶었던 적도 많고 힘이 나지 않을 때마다 동기부여를 해주고 있다”며 “지금은 외국인 신분으로 살고 있지만 열심히 공부하고 적응해 대한민국의 구성원으로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