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천영애의 영화산책…이석훈 감독 ‘히말라야’

네팔 쪽하고 동쪽 보이는 능선 상에…

시인 천영애
인간의 죽음이 더 이상의 애도를 필요로 하지 않을 때 인간의 존엄도 더 이상 없다. 인간이 동물과 다른 점은 죽음에의 애도에 있다. 인간은 애도를 통해 죽은 사람에 대한 충분한 예의를 갖춘다.

계명대학교 개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떠난 ‘2004 계명대 에베레스트 원정대’는 2004년 5월18일 오전 10시10분, 세계의 지붕 에베레스트 정상(8천850m)에 우뚝 섰다.

등반대장 박무택은 이미 1996년에 가셔브롬2(8천35m)에 오른 이후 8천미터급 정상만 무려 다섯 개를 밟은 한국 산악계의 차세대 주자였다.

당시 계명대 4학년에 재학중이던 후배 장민 역시 2000년에 시샤팡마(8천27m) 와 초오유(8천201m)에 오른 대단한 경력을 가진 신예였다.

휴먼원정대는 2005년 5월, 박무택과 장민,백준호를 찾기 위해 에베레스트를 찾은 원정대다. 감동적이면서도 가슴 아픈 사연을 갖고 있는.

이야기는 한 해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베이스 캠프에서 초조하게 두 사람의 소식을 기다리던 저 아래 6천400m 지점의 ABC(전진캠프)는 박무택의 무전기를 통해 전해진 “여기 정상입니다!” 한 마디에 축제 분위기로 바뀌었다. 대구 계명대학교 산악부 OB와 YB는 에베레스트가 떠나가도록 함성을 질렀다.

그러나 환희는 오래 가지 않았다. 장민이 탈진하면서 설상가상으로 박무택에게 설맹까지 덮쳐 앞이 보이지 않았다. 박무택은 장민을 먼저 내려 보내고 혼자서 비박을 감행하고 그를 구조하러 올라온 백준호마저도 연락이 두절되었다. 이후 여성산악인 오은선이 사고지점을 향해 출발한 5월20일 새벽, 누군가가 고정 자일에 매달린 채 비스듬히 눕다시피 한 것이 발견되었다. 박무택이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산악인인 엄홍길이 박무택과 장민, 백준호를 찾기 위해 원정대를 꾸렸을 때 참여한 사람은 모두 18명이었다.

산악계의 전설인 엄홍길부터 계명대 산악부 동기와 후배, 배테랑 언론인까지 세계 등반역사에서 그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휴먼원정대가 꾸려졌다. 그들은 팔공산과 한라산에서 혹독한 등반 훈련을 거듭했지만 막상 에베레스트에 도착하자 고산병을 앓으면서 시간을 지체할 수밖에 없었다.

초모랑마 베이스 캠프에서 박무택이 있는 세컨드 스탭까지 간신히 올라간 그들은 얼음 덩어리로 변한 그를 만났지만 그 험악한 산에서 그를 데려올 수가 없었다. 엄홍길은 네팔 쪽과 티벳 쪽 풍경이 모두 보이는 양지바른 곳에 돌무덤을 쌓을 수밖에 없었다.

결국 장민과 백준호는 찾을 수 없었지만 동료를 찾기 위해 죽음을 불사했던 휴먼 원정대의 스토리는 삭막해져가는 인간관계를 돌아보게 만든다.

우리는 언제 타인을 위해 목숨을 바치려 한 적이 있었던가. 히말라야 양지바른 언덕의 돌무덤이 오래 잔상으로 남는 영화이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