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실내체육시설, 코로나 대유행 창구 우려

최근 수도권 실내체육시설 집단감염 잇따르며 시민들 불안
현재 지도점검 눈 가리고 아웅 식 비판도, 선제적 조치 필요

7일 오후 대구 동구 아양아트센터 내 헬스장의 모습.


최근 수도권에서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잇따르자 종교시설에 이어 실내체육시설이 코로나19 2차 대유행의 통로가 될것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많다.

대구지역에서는 아직 실내체육시설 집단감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타지역의 사례를 볼때 ‘사후 약방문’식이 아닌 선제적 예방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6일 오후 대구 수성구의 한 권투 체육관.

최단 시간에 최고의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는 이곳은 다양한 연령대의 수강생들이 체육관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일부 마스크를 쓰고 운동을 하는 수강생도 있었지만, 격한 운동이 이어지며 대부분의 수강생들이 마스크를 벗고 구령에 맞춰 운동을 하는 모습이었다.

33㎡(10평) 남짓의 좁은 공간에 20명이 넘는 수강생이 몰려 거리두기는 애초에 불가능했고 모두들 가쁜숨을 내뿜으며 운동에 열중해 감염 우려의 위험수위를 넘은 듯 했다.

체육관 입구에 출입자 명부는 마련돼 있었지만, 이를 작성하는 수강생은 없었다.

수강생 김모(30)씨는 “이곳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입장이지만, 만에 하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이 된다”며 “다소 거친 운동이라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한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비말이나 땀 등이 그대로 공간에 퍼져나가 집단감염의 통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일주일에 3~4일은 꼭 헬스장에서 운동한다는 회사원 김모(45)씨는 “업무를 마치고 운동으로 피로를 풀고 있는데 감염위험 때문에 헬스장 출입을 계속해야 할지 중단해야 할지 망설이고 있다”고 말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지역에 현재 운영 중인 실내체육시설은 모두 2천500여 곳. 시는 이들 중 크로스 핏, 줌바댄스, 스피닝 등 일부 격한 운동이 진행되는 실내 집단운동시설을 고위험시설로 분류, QR코드 입장을 의무화하고 있다.

하지만 ‘격한 운동’이라는 기준이 애매모호해 기준설정에 대해 현장에서 뒷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관리당국인 지자체는 주기적으로 현장에서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환기 등을 점검하고 있지만, 사실상 형식상의 점검에 그치고 있다.

현장에서는 점검을 나왔을 때만 수강생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을 독려하고, 점검이 끝나면 다시 벗고 운동하는 ‘보여주기식 점검’을 하는 체육관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크로스 핏 등 최근 인기가 많은 집단운동시설의 경우 이용객의 대부분이 젊은 층이라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한 상태다.

또 대부분 퇴근 후 저녁시간대에 이용객이 몰리지만, 이 시간대는 단속인력이 부족해 사실상 형식적인 단속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4월부터 지자체와 체육회 등 관련기관이 매일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에 나서고 있지만, 현재까지 방역지침 위반으로 단속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전부터 워낙 강력하게 조치하고 있어 특별한 추가 대책 마련은 생각해 보지 않았다. 차후에 조치가 내려오면 따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경북대 하혜수 교수(행정학과)는 “현재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얼마 안 있어 곧 종식될 것이라는 막연한 희망은 버릴 때가 왔다. 확진자 발생 수가 줄었다고 안일한 생각을 한 순간 대유행이 찾아올 것”이라며 “실내체육시설 같은 고 밀집 고 접촉 시설에 대해서는 공동체 전체의 안전을 위해 전 시설 QR코드 의무화, 강도 높은 방역점검 등 선제적인 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