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방부, ‘의성 비안·군위 소보’ 통합신공항 입지 후보지로 가닥

대구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함께 옮겨 건설하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에 들어선다. 지난 22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 점수가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를 앞섰다. 공동후보지에 대한 의성군민 투표율은 88.69%·찬성률은 90.36%이고, 단독후보지에 대한 군위군민 투표율은 80.61%·찬성률은 76.27%를 기록했다. 사진은 비안·소보 모습. 연합뉴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로 공동 후보지인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가 사실상 확정됐다.

군위군이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해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에 유치 신청을 했지만 국방부는 29일 주민투표 결과를 존중해 공동후보지 이전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21일 열린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에서 3개 지역 중 ‘의성 비안’이 참여율과 찬성률이 가장 높아, 의성 비안·군위 소보가 선정기준에 따른 이전부지로 사실상 결정됐다”고 밝혔다.

주민투표 이후 군위군이 단독후보지 유치를, 의성군이 공동후보지 유치를 신청하는 등 혼란이 계속되자 이전지 결정에 사실상 종지부를 찍은 셈이다.

국방부의 태도 결정에 따라 대구통합공항 이전부지 결정은 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 절차만 남게 됐다.

국방부는 “군위군수의 유치신청은 이전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이뤄져야하는 절차적인 행정행위”라며 “6만여명의 군위와 의성군민이 참여한 주민투표 결과는 존중되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군위군이 공동후보지에 대한 유치 신청을 하지 않더라도 주민 투표 결과에 따라 공동후보지 이전 추진을 할 방침이다.

국방부 부지 선정 절차에 따르면 선정위원회가 유치를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를 심의하고 국방부 장관이 선정한다.

이에 의성을 비롯한 군위 등 공동후보지에 찬성표를 던진 주민들은 국방부의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군위군은 “국방부의 일방적 입장”이라며 반발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군민의 뜻에 따라 신청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며 “모두 과반에 도달하면 함께 신청하고 우보가 월등히 높으면 우보를, 소보가 월등히 높으면 소보를 신청하겠다고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