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지자체들, 감염 대비 예방물품 배부 나서

우한 폐렴의 선제 대응 차원

대구지역에도 우한 폐렴 확산 공포가 퍼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8일 대구 중구 동성로에는 대부분의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대구의 기초자치단체들이 지역사회 우한 폐렴 확산을 막고자 감염 예방물품 배부에 나섰다.

우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예방물품을 나눠주고 있다.

중구청은 구청 민원실과 동행정복지센터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주중 지역 경로당 및 어린이집 83개소에 손세정제를 무료로 나눠줄 예정이다.

노인일자리 어르신들께도 마스크 1천 개를 무료로 지급한다.

동구청은 지역의 주요 시설인 대구국제공항, 동대구역 등 다중이용시설에 손소독제, 손세정제, 물티슈 등을 비치해 놓고 있다.

서구청은 구청과 동행정복지센터에 손세정제를 비치하고, 보건소를 찾는 민원인들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배부한다.

남구청은 지역의 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손소독제 1천 개를 주중에 나눠준다.

북구청도 30일부터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과 어린이가 이용하는 지역 시설 645개소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소독제, 마스크, 체온계로 고성된 위생키트를 전달한다.

수성구청은 지난 23일 1차에 이어, 29일 2차로 지역의 주요기관에 손세정제 1천530개, 마스크 5만6천500매 지원했다.

또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부족한 물품들을 확충할 계획이다.

달서구청은 지난 23일 손소독제, 손세정제, 살균티슈 등을 배부했다. 또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포스터 2만2천 장을 제작해 지역민에게 전달하고 있다.

달성군청은 보건소에 손소독제, 살균티슈, 마스크에 이어 손세정제를 추가로 지원한다.

북구청 관계자는 “미세먼지와 신종 폐렴 감염증 대응을 위해 건강에 취약한 계층의 선제적 방역과 더불어 올바른 손 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교육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2보)대구 계명대 입학예정자, 코로나 확진 판정

대구 계명대 입학예정자가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계명대에 따르면 계명
2020-02-21 19:08:39

(속보) 대구 계명대 입학예정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대구 계명대 입학예정자가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계명대에 따르면 계명
2020-02-21 18:11:06

[속보]대구 확진자 42명 증가…21일 오후 5시 현재 총 126명

대구의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또다시 42명이 늘어났다.21일 오후 5시 질병관리본부
2020-02-21 17:09:03

[속보]대구 확진자 50명 증가…21일 오전 9시 현재 총 84명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또다시 50명이 늘어나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21일
2020-02-21 10:38:5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