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신청사 기본계획 수립 절차 도입

23일 오전 대구시장, 실국장 추진계획 보고회 열어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 안이 보고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수립 절차에 들어가는 등 후속절차를 본격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권영진 시장과 담당 국·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건립에 따른 분야별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신청사 밑그림 마련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 안이 보고됐으며,

관련 부서 과장이 해당 업무에 대해 추진 계획을 보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신청사 건립지로 결정한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터 주변 진입도로 개설, 주변 도로 확장안이 논의됐다.

중구와 북구는 기존 시청 본관과 별관 터 개발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신청사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대구경북연구원에 맡기기로 했다. 용역규모는 4억 원이다.

시는 수도공급시설로 돼 있는 신청사 건립지를 공공청사 용도로 바꾸기 위한 도시·군계획시설 변경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 신청사를 완공한다.

주변 투기과열을 막기 위해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신청사 건립에는 부지 비용을 제외하고 3천억 원 정도가 들 것으로 예상된다.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시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대구시 관계자는 “기본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결과를 토대로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시민과 공무원이 함께 사용하는 지역 랜드마크 성격의 복합행정 공간으로 건립한다는 복안”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