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신기술적용 가능성 검토 강화

현장심사 강화, 신기술 적용 효과 극대화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공사 관련 계약심사 시 현장 확인 및 신기술 적용 가능성 검토를 한층 더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계약심사제도는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사업의 입찰·계약을 하기 위한 기초금액·예정가격, 설계변경 증감금액의 적정성을 심사·검토하는 것이다.

종합공사 5억 원, 전문공사 2억 원, 기술, 학술연구 및 일반용역 1억 원, 물품제조·구매 2천만 원 이상인 사업이 심사 대상이다.

올해부터는 공사분야 계약심사 시 현장여건과 상이한 설계조건 등을 감안, 현지심사를 강화하고 발주부서, 설계용역사 및 주민 의견을 수렴해 현실성 있는 대안을 마련한다.

신기술플랫폼과 계약심사 기능을 연계해 공사 관련 계약심사 요청시 신기술·신공법의 적용 가능성을 검토해 기존의 경우보다 성능 및 품질, 시공성, 경제성, 안전성 및 유지관리 등에 대해 더 우수한 공법 적용으로 공사품질 향상과 신기술 적용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지난 한해 계약심사를 통해 계약분야 1천287건, 9천338억 원을 심사해 137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