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국도 4호선 개선

왜관 대동다숲~등기소 구간
30억 원 투입, 부체도로 확장

칠곡군청 전경.
칠곡지역 주민 최대 숙원사업인 왜관읍 남부지역을 동서로 횡단하는 시가지 도로 개설이 확정됐다.

칠곡군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도 4호선 대동다숲∼등기소 간 부체도로 개선사업을 위한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부선 철로 하단부를 통과하는 기존 부체도로는 폭 2m, 높이 2.5m에 불과해 차량통행은 안 되고 주민통행만 가능했다. 이에 인근 주민들로부터의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됐다.

경부선 철도로 인한 단절 때문에 왜관읍 남부지역이 동서로 양분되고 지역균형 발전에도 큰 장애물로 작용했다.

특히 서부지역에 대규모 아파트가 입주했지만 순심중·고, 왜관중 등 학교가 동부지역에 위치, 등하교 시 학생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칠곡군은 이에 따라 기존 부체도로를 차량통행이 가능한 왕복 2차선 도로로 확장한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전방위 세일즈 행정을 펼쳤다.

백선기 군수는 지난해 10월 국회에 건의하는 한편 11월에는 최교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 김석기 국회 예결특별위원회 위원 등을 직접 찾아 부체도로 개선사업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대동다숲∼등기소 간 부체도로 개선사업이 국토부의 병목지점 개선 사업에 포함, 국비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칠곡군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한다. 폭 2m, 높이 2.5m의 부체도로는 길이 420m, 폭 7m, 높이 3.5m로 확장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왜관읍 남부지역 동서통합으로 지역균형 발전과 도시 브랜드 가치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철저한 사전 준비로 국비 예산을 확보해 주민숙원 사업을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국비 확보와 국가 계획에 칠곡군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타당성 있는 논리를 바탕으로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