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혁통위 첫 회의, 한국당·새보수당 참여...“보수통합 촉진”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 새로운보수당 지상욱 의원, 정운천 의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박 위원장. 연합뉴스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내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및 범보수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14일 첫발을 뗐다.

상견례 성격의 이날 첫 회의에서는 구체적인 각론보다는 혁통위 운영 방안 등 원론적인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혁통위는 향후 회의를 통해 점진적으로 보수통합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박형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그간 보수가 보수답지 않았다. 보수다운 능력·헌신·혁신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우리는 깊은 자성의 자세로 혁신과 통합의 대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별도의 당 대 당 통합 논의에 착수한 한국당은 김상훈(대구 서구)·이양수 의원이, 새보수당은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각 당을 대표해 혁통위원을 맡았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이 벼랑 끝에 서 있고, 대통령은 왼쪽 끝에 서 있다”며 “서로 간 입장차를 줄이고 대통합을 이루는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혁통위는 ‘정치적 통합을 촉진하는 논의 기구’로 정리됐다고 박 위원장이 비공개 회의 직후 전했다.

그는 “법적 강제력을 갖는 기구가 아니기 때문에 정치적 합의를 촉진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식적인 보수통합에 착수하자마자 공천을 둘러싼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정해지지 않은 공천룰에 대한 발언과 언론플레이가 잇따르면서 벌써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공천관리위원장에 관해 “혁신통합이 되면 당연히 혁신공천이 돼야 한다. 그래서 혁신공천 원칙 하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적절한 시기에 (공관위원장을) 협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이 보수대통합의 가장 큰 걸림돌인 공천 방식과 관련해 새보수당과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방침을 세웠다고도 알려졌다.

현재 한국당 당규에는 책임당원 50%·국민 여론조사 50%로 경선해 국회의원 후보를 정하도록 돼있는데 이는 새보수당에 불리할 수 있으니 100% 여론조사로 바꿔 공천 논란을 막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언주 의원은 “여론조사 공천은 유명한 사람들만 경선에서 선출되는 방식”이라며 “정치 신인, 젊은이들의 등장이 어렵다. 그런 식으로 기득권 정치인들이 야합해서 공천과 지분 나눠 먹기를 밀실에서 하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행태를 다시 보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도·보수 통합의 한 축으로 평가받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혁통위와 관련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