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보수통합비대위 선언하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당을 향해 “보수통합비대위를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 혼자만으로 총선 돌파가 안된다는 것은 이제 삼척동자도 다 안다”며 “당도 살고 본인(황 대표)도 살려면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모든 것을 내려 놓고 통합비대위를 선언하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공수처) 설립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등이 한국당을 제외한 채 연이어 강행 처리된 것과 관련 “지난 1년 동안 수없이 목숨을 건 투쟁을 외쳤지만 단 하나도 저지하지 못 하고 모든 것을 내어준 어제 밤 국회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야당은 허공에 주먹질만 한 허망한 세월을 보냈다”며 “머릿수가 모자라서가 아니라 절박함이 없었고 이미 저들에게 깔보임을 당한 터라 무망한 대처로 세월을 보낼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만 다시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에 불과하고 선거에 큰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대통합이 필요하고 대통합의 키맨은 황 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끌기로 다시 통합 화두를 이용 하면 총선은 참패의 길로 간다”며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을 막는 마지막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대구여심위 불법 여론조사 조사기관 등 고발

대구시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4.15 총선을 앞두고 입후보예정자의 의뢰를 받아 여론조
2020-01-28 18:26:43

경로당 물품 제공 현직 경주시의원 등 고발

경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현직 시의원 A씨를 경로당에 물품을 제공한 혐의로 대구지방검찰
2020-01-28 18:15:04

알림

본지는 2019년 12월16일자 4면 ‘“현 정권의 TK 홀대 도 넘었다” 이진훈, 국비예산
2020-01-28 17:07:2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