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2017년 경북 의료이용률 가장 높은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

남성이 여성보다 통풍, 알콜성 간질환 더 많이 앓아



2017년 경북의 의료이용률이 가장 높은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30.6%)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이 여성보다 통풍, 알콜성 간질환, 알콜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를 더 많이 앓고 있었다.

14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경북지역 의료이용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경북의 한 해 동안 의료이용이 가장 많은 질병은 급성 기관지염(83만9천 명)이며, 치은염 및 치주질환(69만5천 명), 본태성 고혈압(36만4천 명)이 뒤를 이었다.

통풍(8.8배), 알콜성 간질환(6.4배), 알콜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5.2배) 등의 질병은 여성보다 남성의 의료이용률이 높았다.

반면 병적 골절이 없는 골다공증 환자의 의료이용은 여성이 남성보다 16.5배(6만6천670명), 병적 골절을 동반한 골다공증 16배(3천481명), 방광염 14배(8만878명) 순으로 높았다.

2017년 경북의 1인당 의료이용 질병수는 5.90개 이며, 여성이 6.66개로 남성 5.15개 보다 1.51개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이 8.56개로 가장 많고, 20대가 3.84개로 가장 적었다.

전국보다 경북 지역민의 의료이용률이 높은 질병은 무릎관절증, 급성 비인두염, 위-식도 역류병, 기타 연조직장애 등이었다.

영유아 시기 기관지염·비염·비인두염 등 호흡기 감염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치아우식은 아동청소년기에 많이 발생하며, 치은염 및 치주질환은 청년기 이후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또 고혈압 및 등통증 등의 만성질환은 중장년 시기 이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