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너와 나의 연결고리 경원고등학교 생명과학 동아리의 교육기부 활동

2019교육기부공모전 우수작

경원고 허인경 교사
1,2학년 25명으로 구성된 경원고의 생명과학 동아리 ‘스토마(STOMA)’는 식물의 기공이라는 뜻입니다.

동아리는 생명과학에 흥미를 가진 학생들이 쉽게 학문의 내용·실험적인 측면에 접근하고 과학적 원리를 탐구할 수 있는 연결고리가 되어주며, 나아가 미래의 생명공학도가 갖춰야할 책임감과 봉사정신을 함양할 수 있도록 교내·외 체험활동 및 교육기부 봉사활동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미래 생명과학도가 될 학생들에게 필요한 지식이나 실험능력, 진로의 구체성 뿐 아니라 나눔과 배려, 인류애와 책임감 함양을 위해 교내·외 여러 지역 교육공동체 재능기부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첫 교육기부 활동은 대구학생과학관에서 열린 주말과학 실험교실입니다. 생명과학 동아리로 어떤 프로그램으로 참여할지 고민이었습니다.

학생들이 지역주민, 또는 프로그램 참가 학생들에게 간단하면서 명확하게 과학적 원리를 설명하면서도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쉽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상해야 되기 때문에 학생들과 상의하고, 자료조사를 거쳐 천연 디퓨저 만들기와 천연 살충제 만들기 활동 계획을 세웠습니다.

디퓨저 만들기는 향 오일, 무수 에탄올, 리드, 드라이 플라워를 이용해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학생들이 직접 디퓨저를 만들어보며 공기 확산과 모세관 현상의 원리에 대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살충제 만들기 활동은 아로마 오일, 무수 에탄올, 정제수를 이용해 벌레 있는 곳에 직접 뿌릴 수 있는 살충제를 만들어 보면서 천연 살충제 역할을 하는 레몬, 유칼립투스의 효능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두 활동을 수행하는 동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지역주민과 학생들은 전자저울을 사용하고 비커로 용액을 계량해 보는 등 실험도구를 사용해 실험에 대한 기본적인 원리를 습득토록 했습니다. 또 직접 향 오일과 아로마 오일 냄새를 맡은 후 마음에 드는 오일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체험활동에 대한 흥미와 적극성도 유발할 수 있었습니다.

주말까지 반납하고 교육기부 활동을 준비하고 참여한 학생들은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이를 준비하고 수행하는 과정에서 나눔과 봉사정신, 배려심을 기를 수 있었습니다.

대구서 열리는 과학 관련행사 중 가장 큰 규모인 대구과학축전에도 참가해 학생들이 메인 부스를 운영했습니다.

행사 두 달 전부터 학생들은 어떤 프로그램으로 부스를 운영할지 고민하고 자료조사하며 매주 회의를 했습니다.

축전 특성 상 프로그램에 많이 참여하는 연령대가 초등생부터 중학생까지라는 것을 알고 우리는 주변에서 구입하지 않으면 보기 힘든 조류인 ‘마리모’를 소개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녹조류인 마리모에 대한 설명과 키울 때 유의할 점을 설명해주고, 체험자들은 마리모의 어항을 직접 꾸며보는 활동으로 계획서를 작성했습니다. 이후 대구과학축전 참여 결정으로 교육기부 활동의 주체가 학생이 돼 필요한 물품선정하고, 부스운영 시 학생들의 역할분담을 자발적으로 정하며, 설명자료 제작과 부스설치까지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도했습니다.

누군가 지시 없이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시키는 것만 수동적으로 해내는 학생들 인줄 알았는데, 최소한의 재정적 지원만으로 학생 개개인의 역량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니 모두 책임감을 갖고 교육기부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모습을 보고 놀라웠습니다.

작년 10월에는 교내서 열린 수학·과학 부스 운영 행사로 지역주민 누구나 방문해 체험활동, 전시활동 등을 할 수 있는 경원 오픈랩 행사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동아리는 크게 현미경 관찰, 스칸디아모스 화분 만들기, 마리모 키우기, 동물 체험 4가지 파트로 나눠 하나의 부스를 운영했습니다.

오픈랩 행사는 어떤 행사보다 많은 사람에게 다양한 과학적 지식과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기부 활동으로 체험하는 사람들이 과학 현상을 직접 체험해 과학의 원리를 체득하고 흥미와 호기심을 증대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동아리 학생들은 학교를 지식을 배우는 공간에 한정하지 않고, 과학을 비롯한 여러 학문을 즐기고 사람들과 소통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특히 이번 교육기부 활동은 동아리 학생들이 여러팀으로 나눠 각자 팀원들과 협력해야 하는 활동이 많았는데 배려하고 협동심을 발휘해 부스운영을 성공적으로 이끌었습니다.

학교란 지역 교육공동체의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아리 학생들이 학교에서 습득한 지식과 몸소 터득한 실제적 내용을 여러사람과 나누고, 재능을 기부하는 활동을 통해 지역 교육공동체의 지적 수준을 올리고, 교육 편차를 해소할 수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어렵게 생각하는 과학에 쉽게 접근토록 또 미래사회의 과학 인재 양성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교육기부 봉사활동을 수행하는 학생 역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자신의 시간을 할애해 여러 활동을 하면서 봉사정신과 책임감을 기를 수 있었습니다.

경원고등학교 생명과학 동아리 이름을 걸고 하는 재능기부 활동들은 학교에 대한 책임감과 자긍심을 가지게 했고, 성공적으로 봉사활동을 마무리 지었을 땐 성취감을 느끼며 앞으로의 활동을 더욱 기대하는 학생들을 보며 ‘학생들이 교육기부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적으로, 인격적으로 많이 성장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아리의 지도교사를 맡아 학생들과 1년 동안 교육기부 봉사활동을 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교육이 학생들에게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책상에 앉아 지식만을 습득하는 교육이 아닌, 배운 것은 나누고 그 과정에서 사람들과 부딪히는 많은 경험들이 학생들에게 꼭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배운 것을 나눌 줄 아는 행복과 조직에서 맡은 일을 성실히 해내는 책임감, 상대방을 헤아릴 줄 아는 배려심과 우리 사회에서 더불어 사는 삶이 중요하다는 것을 여러 활동으로 인해 깨닫는 학생을 보니 교육기부 활동과 같은 지역 교육공동체 활동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1년 동안의 교내·외 교육기부 활동을 통해 인격적으로 성장하고, 성숙하는 학생들을 보며 힘이 닿는 한 계속 교육기부 활동을 함으로써 지역사회 교육활동에 이바지하고, 더불어 머리도, 마음도 성장하는 학생들을 지도하고 싶습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