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동대구역광장서 사라진 길거리에서 캐럴송, 듣는다

대구시설공단 29일까지 동대구역광장 크리스마스 존 설치

동대구역광장에 대형크리스마스 트리가 설치되고 캐럴송이 나오는 등 크리스마스존이 마련돼 있다.


길거리에서 사라졌던 크리스마스 캐럴이 동대구역광장에서 들을 수 있게 됐다.

대구시설공단은 29일까지 동대구역광장 일대에 캐럴송을 틀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공단은 동대구역광장 일대에 경음악, 팝송, 동요 등 다양한 장르의 캐럴송을 틀어 대구를 찾는 방문객과 시민들의 귀를 즐겁게 한다.

캐럴송과 더불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하트 조형물, 은하수조명, 별빛조명 등 다채로운 경관시설을 설치해 밤에 광장을 찾는 이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트리 앞에 있는 벤치는 많은 사람들에게 포토존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대구시설공단 김호경 이사장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시민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캐럴송을 송출하게 됐다”며 “경쾌한 캐롤송이 흘러나오는 동대구역광장에서 시민들이 따뜻하고 즐거운 연말 보냈으면 한다”고 바람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