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가수 요요미, 살아 있는 인형 미모에 팬들 '심장이 쿵'

사진=요요미 SNS


'트로트계 아이유' 가수 요요미가 SNS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요요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요미 #요요미스타그램 #요요미일상 #요요미그램 #yoyomi #오늘의요미 손이 닭발이냠.? 닭발 먹고싶당"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 안에서 한 손으로 턱을 괸 채 셀카를 촬영하고 있는 요요미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요요미의 인형보다 더 인형 같은 미모가 시선을 강탈한다.

요요미의 나이는 1994년생으로 올해 26살이다.

한편 요요미는 트로트와 댄스, 발라드를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대세 가수로 떠올랐다. 유튜브에서 16만 구독자를 소유하고 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