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에서 80대 숨진 채 발견, 타살 의혹

대구 달서경찰서의 전경.


대구 달서구의 한 주택가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40분께 달서구 송현동 한 원룸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져 있는 것을 친척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할머니의 몸에 흉기로 타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있는 것으로 미뤄 타살과 자살 등의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망 원인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 방어흔이 있는 만큼 타살 여부를 밝히고자 현장감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숨진 할머니의 거주지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하고, 사건 해결에 실마리를 될 목격자를 찾고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