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북구 둘레길 코스 개선된다

북구의회 최수열 의원 코스별 개선방안 제시

대구 북구의회 전경.
대구 북구의회 최수열 의원.


미흡한 편의시설과 위험요소 등으로 지적을 받아 온 대구 북구 둘레길 코스가 개선될 전망이다.

낡은 이정표를 재정비하고 산행에 지장을 주는 불법 개인 시설들이 철거된다.

이같은 성과는 한 기초의원의 노력으로 가능해졌다.

대구 북구의회 최수열 의원은 지난 7~8월 북구의 도덕산, 함지산, 명복산, 태복산 등 모두 6개 둘레길 코스(총 이동거리 36㎞)를 탐방했고, 실질적인 주민 불편사항을 수렴했다.

또 최 의원은 지난달 27일 담당 공무원과 동료 의원과 함께 ‘북구 둘레길 탐방’결과 보고회를 개최하고 코스별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도덕산에는 기존 이정표가 파손돼 이곳을 처음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당황하는 일도 벌어졌었다.

서리지 둘레길은 불법 산악 오토바이로 인한 소음 공해 문제가 심각했다.

도남동 택지개발사업이 끝나면 이용객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산책로의 우거진 숲과 험한 길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함지산은 봉우리마다 우회길에 대한 관리가 미흡했다.

헬기장 옆길에는 낭떠러지가 있어 낙상 사고의 위험이 높았고, 등산객이 길을 잃을만한 요소도 많았다.

명복산에는 개인이 임의로 만든 통나무의자와 쉼터 등이 많아 철거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명봉산 뒤 쪽으로 하산하는 길목에는 조립식 패널과 쓰레기 등의 폐기물은 흉물로 지적되고 있다.

최 의원은 “북구의 둘레길은 산마다 특징이 달라 그에 맞는 관리법이 필요하다”며 “오래된 편의시설 등의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안전한 산행이 될 수 있도록 북구청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북구청 관계자는 “다양한 녹색 사업과 연계해 최 의원이 제안한 내용을 적극 구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