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단식투쟁’ 황교안 찾은 유승민, “선거법·공수처법 국회서 막자”...단식 중단 권유

26일 오전 7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청와대 앞 농성장을 찾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황 대표와 대화를 마친 후 농성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6일 단식투쟁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여 투쟁에 힘을 실었다.

이날 유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저지하자며 건강을 너무 해치지 않도록 최대한 이른 시간 내에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유 의원은 황 대표에게 “기력이 너무 떨어지신 것 같다.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단식을 중단하시면 좋겠다”라는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유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법안 저지에 힘을 모으자고 언급했다.

유 의원은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선거법, 공수처법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국회의원들이 최선을 다해 막아야 하니 국회에서 그렇게 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고맙다”는 취지로 짧게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는 보수통합과 맞물려 황 대표와 유 의원 간 회동 시점에 관심이 모아졌지만 유 의원은 “그런 얘기(보수통합)는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황 대표는 유 의원을 직접 언급하면서 “보수 대통합을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 간의 통화 유출 논란 등으로 통합 논의에 제동이 걸렸다.

최근 황 대표와 접촉이 없었냐는 질문에도 “네”라고 짧게 답했다.

유 의원은 변혁의 비상회의를 마친 뒤에는 “합의되지 않은 선거법을 국회가 통과시키는 일은 결코 있을 수 없다는 점을 초기부터 분명히 해왔다”며 “합의되지 않은 선거법을 통과시키려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당 2중대 정당들이 획책하면 필리버스터를 해서라도 끝까지 막아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유한국당과 필리버스터를 공조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희 판단대로 옳다고 생각하는 것이고 한국당이 생각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몫”이라고 답했다.

필리버스터로 불리는 무제한 토론은 거대 정당의 일방적인 표결 절차 진행을 막기 위해 마련된 장치다.

현재 한국당 역시 선거법 개정안이 표결에 부쳐질 경우 필리버스터로 제동을 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청와대 앞에서 7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황 대표의 건강 상태는 더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거의 말씀을 못하고 그냥 고개를 끄덕거리는 수준”이라며 “육안으로 보는 것과 의사들이 검사하는 것과 좀 달라서 더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