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시, 지진 발생일 11월15일 ‘안전의 날’ 정하기로

포항시가 지진 발생일인 11월15일을 ‘안전의 날’로 정하기로 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2017년 11월15일 일어난 규모 5.4 지진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포항시 안전의 날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시는 입법예고안을 통해 안전의 날에 맞춰 시민 안전의식 수준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열고, 필요한 경우 법인이나 기관, 단체가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안을 마련했다.

포항시는 2017년 11월에 발생한 규모 5.4 지진과 이후 크고 작은 여진으로 인해 진앙인 북구 흥해읍을 중심으로 많은 사람이 다쳤고, 건물이 부서지는 피해를 당했다.

시가 집계한 전파·반파 주택은 956건, 소파 판정이 난 주택은 5만4천139건이다.

학교나 도로 등 공공시설 피해도 421건에 이른다. 피해액은 845억7천500만 원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공식 집계한 지진 피해액은 546억 원,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직·간접 피해액은 3천323억 원이다.

이재민 2천여 명이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주택이나 전세 주택, 이주 단지 등으로 옮겨 생활하고 있다.

흥해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임시구호소에는 아직 200여 명의 이재민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그뿐만 아니라, 대다수 시민은 지진 공포와 트라우마를 겪고 있으며, 포항은 경기 침체와 부동산값 하락 등 극심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진 발생으로 시민들이 겪은 아픔을 기억하고 이를 극복해 안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조례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 합동조사단은 지난 3월20일 포항지열발전소가 2017년 11월15일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