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이른 성묘 행렬’에 대구시립공원묘지 북적

“아무리 코로나19라고 해도 조상님들의 묘지는 살펴봐야 도리죠.”27일 오전 8시30분께 경북 칠곡군 대구시립공원묘지인 현대공원 앞.이른 시간임에도 대구시립공원묘지로 향하는 도로는 차량 행렬로 북새통을 이뤘다.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추석 당일 성묘객들이 몰릴 것을 우려한 시민들이 일찍이 성묫길에 오른 것.‘안전하고 편안한 성묫길 되시라’는 플래카드와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자’는 알림판이 동시에 성묘객들을 맞았다.공원 입구에는 꽃을 파는 상인들의 호객 행위가 이어졌다.봉안 시설인 추모관 입구에 들어서자 공원묘지 관계자가 출입하는 시민의 체온을 측정한 후 입장 명부 작성을 도왔다.명부를 작성하기 위한 시민들의 줄이 추모관으로 향하는 계단까지 50m가량 늘어졌다. 그래도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차례대로 입장했다.시립공원묘지의 추모관 내 제례실과 휴게실은 모두 폐쇄됨에 따라 시민들은 야외에 마련된 제례실을 이용했다.시민들은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준비해온 제수용품들을 상에 올리고 예를 갖췄다.코로나19 탓에 제사를 지내고 난 뒤 음식들을 나눠먹는 음복 문화는 자취를 감췄다. 사람들이 몰리는 것을 의식한 탓에 시민 대부분은 절만 올린 뒤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거리두기가 가능한 야외공간인 묘지에서는 성묘객들이 비석을 닦고 상에 준비한 음식을 올렸다. 야외공간임에도 차례상을 차리지 않는 등 절차를 간소화하는 모습도 보였다.안동에서 온 박주호(38)씨는 “항상 추석 연휴에 맞춰 차례를 지내려 왔지만 코로나19때문에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다음 주를 피해 미리 아버지를 보러 왔다”고 말했다.대구시는 성묘객들이 대구공설봉안당에 한꺼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29일까지 사전 성묘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또 추석 당일과 다음날 1일 참배 인원을 1천 명 이내로 제한한다. 참배 시간은 20분으로 제한하는 사전 예약 총량제도 운영한다.대구시립공원묘지 최승교 관리소장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말에 차례를 앞당겨 모시러 온 방문객들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두 배 정도 늘었다”며 “추석 연휴 기간 봉안당을 사전예약 받아 운영하는 등 시민들이 공원묘지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권종민 수습기자 jmkwon@idaegu.com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 19일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19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11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와 함께 이날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지역 경제인들 및 5·18 단체와 면담할 예정이다.김 위원장은 5·18 참배와 함께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당 대표인 비대위원장 직할로 국민통합위원회도 만든다.통합당은 새 정강 초안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담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강·정책특위가 마련한 최종안을 보고받았다.김 위원장은 6·25 전쟁 때 광주로 피난하던 길에 조모가 북한군 빨치산에 살해당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광주에서 초·중학교를 다녔다.김 위원장은 광주 방문 취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통합당이 그동안 지나칠 정도로 호남 지역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당을 새롭게 운영하기 위해선 호남 민심도 파악해야 한다"고 답했다.호남에서의 통합당 지지율 상승을 두고선 "호남에 대한 통합당의 관심에 (지역 민심이) 반응을 보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김병민 정강·정책특위 위원장의 보고를 받은 이후 정강·정책 개정과 관련해 “국회의원 4연임 제한은 아직 확정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정강·정책특별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내용이 나왔고, 단정적으로 정책에 반영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