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 감염 다소 주춤해지자, 도심 곳곳 극성맞은 호객행위 재등장 눈살

“휴대폰 설문 하나만 해주고 가세요.”, “스티커 하나만 붙여주시면 보내드릴게요.” 3일 오후 1시 대구 중구 동성로 인근의 휴대폰골목.휴대폰 가게들이 밀집된 이곳에서는 일명 ‘폰팔이’라고 불리는 휴대폰가게 직원들의 호객행위가 한창이었다. 이들은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다짜고짜 접근해서 말을 걸거나 시민들이 못 지나가도록 앞을 가로막아 서기도 했다. 무시하고 지나치는 사람들을 20m 이상 따라가며 귀찮게 하거나, 심지어 시민의 팔목을 잡고 가게 안으로 끌고 들어 가는 모습도 보였다. 신지홍(24·여·중구)씨는 “지금이 어떤 시국인데 이렇게 직접 터치를 해 가면서까지 호객행위를 하는 건 좀 심하지 않냐”며 “정말 불쾌하다”고 토로했다. 이태원발 n차 감염의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요즘, 대구 도심지에 지나친 호객행위 등이 등장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위험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켜야 할 시기에 이러한 과도한 호객행위는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2일 오후 동구의 한 아파트 모델하우스 앞. 입구에 20여 명의 카드설계사들이 모델하우스 관람을 마친 후 나오는 시민들을 둘러싸고 카드를 계약해 달라며 매달리고 있었다. 취재진이 다가가 “시민들이 불편해 하신다. ‘거리두기’를 지켜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한 카드설계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제 끝나지 않았냐?”며 “누구는 이러고 싶어서 이러는 줄 아냐”며 오히려 역정을 내기도 했다. 최근 들어 지역 관공서와 회사 사무실 등에도 부쩍 잡상인의 출입이 늘었다. 동구청의 한 직원은 “입구에서 잡상인들의 출입을 막고 있지만, ‘민원을 보러 왔다’고 둘러대며 출입하는 통에 막을 수가 없다”며 “한장 업무에 집중하고 있는데 다짜고짜 상인들이 옆에와 물품을 내놓고 사달라고 강요하는 바람에 깜짝 놀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과도한 호객행위에 대해 불편함을 넘어 공포감을 호소했다. 정지은(33·여·수성구)씨는 “이들의 행위를 보면 마치 코로나19 사태가 다 끝난것 같다”며 “지역사회가 안정세를 찾아가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사생활을 침해하는 무례한 행위들은 공포감을 조성해 외출을 꺼리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영남대 사회학과 허창덕 교수는 “코로나19와 상관없이 일부 상인들의 호객행위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며, 이는 시민의식의 문제”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전히 유효한 지금, 접촉 등 과도한 호객행위는 사회의 안정을 해칠 수 있다. 위기의 순간에는 개인의 욕심보다는 공동체의식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연말연시 대목 틈탄 지역 숙박업계 바가지 극성

직장인 이기섭(34)씨는 지난해 크리스마스를 생각하면 영 기분이 좋지 않다.평소 5만 원이던 숙박요금이 크리스마스가 다가오자 천정부지로 뛰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크리스마스 전날에는 방 하나에 20만 원까지 올랐다. 아내와 크리스마스를 특별히 보내고자 이벤트를 준비했지만, 납득할 수 없는 숙박비를 보고 마음을 접었다. ‘올해는 다르겠지’라는 생각에 대구의 여러 숙박업소에 문의했지만, 숙박업소마다 한결같이 ‘크리스마스 요금은 평상시와는 다르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연말연시와 발렌타이 데이 등 특별한 날을 틈탄 대구지역 숙박업소의 바가지 요금에 대한 불만이 이어지고 있지만, 단속 근거가 애매하고 미비해 바가지 영업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실정이다. 숙박 예약 어플인 ‘여기어때’·‘야놀자’ 등에 따르면 올해도 어김없이 호텔과 모텔,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대구의 대부분 숙박업소가 평소 가격의 2~3배에 달하는 ‘크리스마스 및 신년 특수가격’을 책정했다. 대구 숙박업소의 평균 숙박비는 3만~10만 원이며, 크리스마스를 포함한 연말 성수기에는 2~3배 비싸진다는 것. 대구 수성구의 A업소의 평일 숙박비는 5만 원(스탠다드룸 기준)이지만, 크리스마스 전날인 12월24일은 무려 15만 원에 달했다. 동구 팔공산의 B업소도 숙박비가 4만 원 수준이었지만, 12월31일은 무려 20만 원까지 뛰었다. 문제는 숙박비를 자율적으로 정하는 탓에 성수기 요금을 평소보다 훨씬 많이 받더라도, 요금표만 미리 명시하면 법적으로 아무런 탈이 생기지 않는다는 점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이용객들은 숙박업소의 ‘기념일 특수 요금’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하는 현상으로 여기는 분위기다. 매년 크리스마스마다 연인과 함께 숙박업소를 찾는다는 A씨는 “평소 5만~6만 원인 요금이 크리스마스와 연말이면 20만 원 정도가 된다.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만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이마저도 없기에 최대한 저렴한 업소를 찾아 미리 예약한다”며 쓴 웃음을 지었다. 대구시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등의 성수기 때 객실 요금 인상을 막을 법적 근거가 없고 객실 이용자가 불법 사례를 신고하지 않는 이상 단속 또한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숙박업체를 대상으로 바가지 영업 자제를 권유하고 있지만 큰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숙박 예약 취소에 따른 환불로 인한 마찰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르면, 성수기에는 사용 예정일 10일 전까지 또는 계약체결 당일에 취소하면 예약금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 하지만 숙박 예약 어플 운영 업체들이 환불 규정을 잘 지키지 않은 경우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숙박 예약 어플을 통해 계약한 후 대략 1시간 이내 취소할 경우, 예약금 전액을 환불하도록 시정 조치한 바 있다”며 “어플 업체가 즉각적인 환불을 하지 않을 경우 소비자원으로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